티스토리 뷰

MBC가 뉴스 개편을 하면서 MBC 여왕이라 불리던 배현진 아나운서도 결국 왕좌에서 물러나고 말았다. 그동안 방송 3사를 통틀어 최장수 앵커로 굴림하던 배현진 아나운서였기에 그녀의 이런 퇴장한 씁쓸할 정도다.

 

 

그래서 아나운서 배현진 근황 소식을 알아보니 현재는 편집1센터에서 뉴스데스크 편집부로 발령났다고 한다. 또한 MBC 뉴스데스크 하차 이후 배현진 앵커의 사진도 MBC 홈페이지에서도 삭제된 상태라고 한다. 그리고 어쩌면 지금쯤 다른 부서로 발령이 또 날 가능성도 있다.

.

 

이처럼 배현진 아나운서가 철저하게 뉴스에서 배제되는 이유는 그녀가 그동안 언론인으로서 공정지 못한 자세를 보여줬기 때문이다. 또한 동료들이 파업도중 충풍낙엽처럼 쓰러져 갈때 외면하고 승승장구했기 때문이기도 하다.

 

MBC 사장으로 취임된 최승호 PD는 배현진 아나운서가 장수한 것에 대해 이렇게 평가했다.

 

 

"2012년 파업 도중 대열을 이탈해 돌아갔다는 것에서 찾아야 한다. 파업에 끝까지 참여했던 아나운서들은 화면에서 축출돼 아이스링크, 세트장 관리직 역할을 받아들이거나 결국 프리랜서의 길을 선택했다. 영원히 MBC 앵커로 여왕처럼 살 것이라 생각했을까"

 

그런데 배현진 아나운서도 언젠가는 그 자리에서 내려올 것이라는 것을 알았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그걸 알면서도 그 자리를 지킨 것은 나름 자신만의 소신이 있었기 때문일 수도 있다. 어찌 되었건 각자 살아가는 방식은 다르기 때문이다. 또한 김주하 앵커가 그랬던 것처럼 배현진 앵커도 이미 종편 방송을 염두해 두고 있을 가능성도 있다.

 

 

그렇다면 앞으로 앵커 배현진 근황은 어떻게 될까? 현재로서는 MBC 뉴스 보도에서는 완전히 아웃 되었다고 보면 될 것 같다. 그럼 MBC 최승호 사장의 말을 들어보자.

 

“배현진 씨는 관심이 많으실 거라고 생각한다. 우리 과거의 시대적 아픈 상처이다. 배현진이라는 분이 구체제의 MBC 뉴스에 대해 우리는 대단히 문제가 많았다고 생각한다. 국민을 배반하고 공영 방송으로써의 역할을 져버린, 그 역할의 중심에 있었다."

 

 

"MBC가 신뢰를 되찾기 위한 노력을 하는 상황에서 또 다시 그분이 뉴스에 출연한다면 뉴스의 중심으로 활동을 할 수는 없는 거라고 생각한다. 대부분의 기자 분들도 동의 할 거라고 생각한다. 그 분이 앞으로 어떤 일을 해야 하는지 나도 잘 모르겠다. 지금까지는 얘기를 할 수 있을만한 시간의 여유가 없었을 것 같다. 아마 본인이 MBC에서 계속 공영방송 구성원으로 일하길 원한다면 이런 사정을 감안해서 본인이 어떤 일을 해보고 싶다는 취지가 있을 수 있을 것 같다. 그 뜻을 감안해서 추후에 결정할 문제라고 생각한다."

 

 

MBC에서 일부러 쫒아내진 않겠지만, 그렇다고 이렇다할 일은 주지 않을 가능성이 커보인다. 자신이 스스로 무언가를 해보겠다고 한다면 말리진 않겠지만, 그 일도 뉴스와는 상관 없는 일일 가능성이 커보인다. 이렇게 되면 자연스럽게 배현진 퇴사 가능성도 점쳐 볼 수 있다.

 

 

그리고 MBC 배현진 아나운서 퇴사야 말로 그동안 고통 받아온 다른 동료들에게는 가장 반가운 소식일지 모른다. 하지만 배현진 아나운서라면 또다시 다른 언론의 수장이 될 가능성도 있다. 만약 배현진 아나운서가 퇴사한다면 현재로서 가장 유력한 곳은 아마 TV조선이나 채널A 정도가 아닐까 싶다.

 

 

다음은 배현진 남편 결혼에 대한 루머다.

 

배현진 나이는 36세다. 그리고 아직 미혼이다. 즉 배현진 결혼은 루머이며 당현히 배현진 남편도 없다. 그런데도 이런 황당한 루머가 왜 나돈 것일까? 아마 그 이유는 배현진가 MBC에서 그동안 보여준 막강한 파워 때문이 아니었을까 싶다. 또한 36세 나이의 앵커라는 점이 대중들로 하여금 당연히 결혼했을 거라는 판단을 가지게 했을지도 모른다. 그래서 배현진 남편에 대한 궁금증이 커졌고 이런 황당한 루머가 나돈 계기가 아닐까 싶다.

 

 

끝으로 개인적인 판단으로 자신의 자리를 지킨 배현진 아나운서를 욕할 순 없다. 그건 본인의 자유이기 때문이다. 다만 배현진 아나운서가 비난 받는 이유는 그렇게 자신의 자리를 유지해서가 아닌 공영 방송의 메인 뉴스 앵커로서 참된 언론인의 올바른 자세를 보여주지 못했기 때문이 아닐까 싶다.

댓글
댓글쓰기 폼